허벅기 6회 시술 후기
이름 : 쏭쏭
33살 8년차 직장인입니다.저는 강태은 원장님께서 집필하신 1등급 다이어트 책에 감명을 받아 검색후 병원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올해 2월부터 6회동안 허벅지 관리 받으면서 느낀 점을 공유드립니다.

1. 시술받기전 몸 상태, 생활습관 등
- 운동) 요가,필라테스,퍼스널트레이닝, 홈트레이닝, 집앞 천 걷기 등..이것저것 꾸준하지는 않았지만 운동을 아예 놓은적은 없었으나 평소 움직이는 시간은 절대적으로 줄었습니다.
- 식사, 생활습관) 사무직이면 피할 수 없는 최소 8시간의 앉아서 근무하는 시간, 스트레스로 인한 간식, 회식, 결혼 후 생긴 야식 버릇으로...그 결과.. 건강한 돼지로 거듭나게 되었습니다.(입사 당시: 163cm/50kg->8년후: 163cm/57kg)

2. 받은 시술 및 부위: 냉동파괴술, 아디포, 특수주사, 프로슬림멜트 조합 총 6회
- 끊임없는 다이어트에도 허벅지살만큼은 빠지지 않았으나 1회 시술만으로도 2주만에 2kg 감량하며 정장바지 핏이 달라지기 시작했고요,
- 최종적으로는 체중은 4-5kg 감량하여 52kg, 허벅지 사이즈는 55사이즈가 살짝 낙낙한 정도로 맞아 입사 당시 구매한 옷이 모두 맞게되었습니다.
- 특이한 것은 시술은 몸상태가 좋을수록(피곤하지 않을수록) 최적의 효과를 내는데요, 기간내에 회사일이 너무 힘들어 피곤한 상태가 많아 아디포(열관리) 시술이 매우 힘들어서, 제 건강상태가 좋지않음을 아디포를 하면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3. 시술 이외의 개인관리
- 식단: 아침은 당도가 높지않은 과일과 단백질(삶은계란 등)위주로, 점심은 회사에서 먹어 특별한 관리를 하진 못하고 최대한 백반류를 먹으려고 했고 국수 등 밀가루를 자제하려고 했으나 100% 지키지는 못했습니다..저녁은 잦은 야근으로 식단관리를 잘하지는 못했으나 선생님께서 회사 주변 식당 추천메뉴를 밥 양을 반으로 줄여서 먹거나.. 배달 샐러드, 다이어트 도시락(닭가슴살큐브, 아보카도, 스크램들, 방울토마토 등)을 번갈아 가며서 먹는 것이 최선이었습니다.
맞벌이 부부라 외식이 잦은편인데 주로 소고기구이, 스시, 생선요리 등으로 먹고자 노력했습니다..
- 운동: 회사일이 한창 바빠 별도 운동을 하지는 못하고 하루 만보 걷는것만 지키려고 노력하여 주말에는 14000보 정도 걸었지만 평일에는 6-7천보 수준에 머물렀습니다..
- 그 외: 한동안 야식 습관이 생겨버려 고치기가 힘들었는데요 과자와 캔맥주를 먹는것이 지친하루의 낙이었던 터라 최대한 줄이려고 했으나 100% 끊지는 못했습니다.. 점심도 간혹 분식류 등을 먹기도 해서 식단관리가 완벽하다고는 볼 수 없었는데요.. 그래도 이번이 지난 다이어트와 달랐던건 식단을 지키지 못했을 때 아예 포기하지 않고 다음날 이틀은 식단을 철저히 지키려 노력하여 다시 정상 컨디션으로 돌려보려는 습관을 가지게된 것입니다.

4. 6회 관리 소감
- 온갖 운동과 식단관리로도 꿈쩍않던 허벅지 사이즈가 줄어든 것도 기뻤지만, 강원장님께서 알려주신 실생활에서 현실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식단팁과(회사주변 식당 메뉴 중 가장 최선의메뉴 선택, 도시락, 외식메뉴 등..) 회복탄력성이 높은 몸을 만들기위한 습관을 배우게된 점이 가장 갚진 점입니다.
관리기간 내내 개인적으로 힘든일이 많아서 다이어트 실패할 위험요인이 많았는데 선생님께서 친한 선배님처럼 매번 진심으로 얘기들어주시고 다이어트만이 아니라 인생선배로서 여러가지 해주셨던 조언 덕택에 다이어트에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강원장님을 만나게된 것은 다이어트만이 아니라 제 인생에서 손에 꼽을만큼 힘들었던 3개월 동안 잘 버텨내는데 1등 공신이셨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관리받는 기간동안 진심으로 대해주신 강태은 원장님..열심히 시술해주신 간호사님들께 감사하단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광화문 광장> 프렌닥터 연세내과 강태은 부원장님의 8월 칼럼 " 오빠 살 좀 빼보실래요?"
프렌닥터 네이버 블로그 스토리를 만나보세요.
안녕하세요! 8월이 되니 더위가 절정입니다 ㅜㅜ 이렇게 더운날 다이어트까지 하려니 지치시죠? 가만히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여름. 운동까지 하면 효과는 배가 되리라 생각하며 빠이팅하세요 여러분! 이번 8월 칼럼은 좀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