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시작의 설레임. 프렌닥터 패밀리 일동
이름 : 프렌닥터
안녕하세요,

프렌닥터연세내과 비만클리닉입니다.

2014년이 되어
첫 인사를 드리는군요.

모든 직장과 학교에서도
3월의 첫날은
입학식 시즌과 더불어
새로운 시작의 의미를 결의하는 하루인 것 같습니다.

참, 의미있는 하루의 시작입니다.

여러분 모두
시작을 축하드립니다.

오늘 하루의 시작,
3월의 시작,
새로운 목표의 시작.

프렌닥터도
새로운 시작을 위해
가슴설레며
오늘 하루를 열었습니다.


세상은
항상 태양을 떠올리며
하루의 시작을 알려줍니다.

우리의 삶을 되돌아보면

자연이 알려주는 시간의 흐름 속에
우리의 삶을 집어넣고
소속된 조직의 시스템이 알려주는 의무 안에
우리의 능력을 집어넣어
시간을 채워갑니다.


이 모든 것이 다 소중한 일이지요.

하지만,
우리의 삶을 시간의 흐름 속에,
소속된 조직의 체계 속에,


하루의 의미,
나의 존재의 의미를 알고
스스로 시작을 열 줄 아는 사람이 된다면

그 모든 하루하루의 소중함은
보석보다 더 소중한 가치로
하루하루 내 삶을 행복하게 만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세상은 변한 것이 없지만
나의 가치와 행복은
내게 더 큰 에너지를 채워주게 될 것입니다.


프렌닥터도 다시 한번
다짐하여 봅니다.


사람을 소중히 하는 진정한 마음과
정확한 지식과 숙련된 실력으로
환자분 한 분 한 분을
내 가족처럼,
내 몸처럼 치료할 것이다.

프렌닥터에 들어오는 모든 분들께
많은 행복과 풍요로움이 눈사태처럼 몰려가기를 희망하는 자세로
항상 한 분 한 분께
초심을 잃지 않는 시작의 설레임의 자세로 치료할 것이다.


항상 최선을 다하는 프렌닥터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진정성과 실력으로 최선을 다하는 병원
프렌닥터가 함께 합니다.
등록일 : 2014-03-03 09:46:38 am

 
 
     
 
<광화문 광장 프렌닥터 연세내과 강태은 부원장님 10월 칼럼> '앵그리어른'은 싫어요~~~
프렌닥터 네이버 블로그 스토리를 만나보세요.
주위에 욱하는 성격으로 힘들어하는 지인이 있나요? 혹은 내가 그런 성격때문에 고민 인가요? 강태은 부원장님의 10월 칼럼. '앵그리어른'은 싫어요~~~ 더이상 분노가 주는 스트레스로 자신을 혹사 시키지마세요! 여기 강태은 부...